코인

점점 커지는 금리 인하 가능성! 코인 시장 역대급 폭팔한다

작성자 정보

  • 요하네스 작성
  • 작성일

본문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 이번 6월 고용 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하게 나오면서, 금리 인하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거든. 지난 주 금요일에 발표된 미국 고용 지표를 보면 실업률이 월가 예상치인 4%보다 높아진 4.1%로 나왔어. 비농업 고용 지표는 예상치보다 높게 나왔지만, 시장은 이걸 긍정적으로 받아들였어. 실업률이 조금 올랐고 고용 지표도 조금 증가했지만, 미국 증시는 상승세로 마무리됐거든.

이렇게 고용 지표가 부진하게 나오면서 9월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졌어. 비트코인 시장은 주말 동안 하락세를 보이다가 월요일에 반등했는데, 미국 증시와 비트코인이 디커플링(서로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는 현상) 되는 모습이 보였어. 따라서 앞으로 비트코인 시장은 미국 증시와 독립적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커.

비트코인 시장을 분석할 때 중요한 지표는 나스닥이나 S&P 500 지수가 아니라 러셀 2000 지수야. 러셀 2000 지수는 중소형주 위주로 구성된 지수라서 비트코인 시장과 좀 더 밀접한 관련이 있어. 미국의 고용 지표가 부진하게 나오면서 연준의 9월 금리 인하 전망치는 70% 이상으로 높아졌어. 이번에 발표된 고용 지표는 20만 6천 건이었는데, 이는 월가 예상치인 19만 건을 웃도는 수치야. 하지만 4월과 5월 고용 지표는 상당폭 하향 조정되었어.

이번에 발표된 고용 지표의 20만 6천 건 중 약 7만 건이 정부에서 공급한 일자리였어. 이를 제외하면 민간 분야에서의 고용 증가는 13만 6천 건에 불과해. 정부가 일자리를 공급하지 않았다면 고용 시장이 훨씬 더 부진했을 거야. 이런 상황을 종합적으로 보면, 9월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질 수밖에 없지.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휴전 논의가 진행되면서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불안이 해소될 가능성이 있어. 이로 인해 유가가 상승할 수 있지. 여름철 드라이빙 시즌을 맞아 원유 소비량이 증가하면서 미국의 원유 재고가 감소했고, 유가가 1% 정도 상승했어. 하지만 이는 물가 상승을 유발할 수 있어 금리 인하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어.

최근 신흥국들도 경제 위기를 겪고 있어. 아르헨티나, 튀르키예, 이집트 등은 경제 위기와 외환 부족 문제로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어. 이러한 상황에서 유럽과 미국도 금리 인하를 검토할 수밖에 없겠지. 경제 상황이 어려워지면 국민들은 반정부 시위를 벌이기 마련이니까.

삼성전자의 실적이 좋아지면서 한국도 금리 인하를 검토할 가능성이 높아졌어. 삼성전자가 52주 최고가를 갱신하면서 한국의 수출 경쟁력이 높아졌고, 이는 한국은행이 금리를 인하할 여지를 줄 수 있어. 금리 인하가 이루어지면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시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국내 첫 가상자산 현물 ETF 상장이 추진되고 있지만, 이것이 비트코인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칠 것 같지는 않아. 오히려 미국 현물 ETF 자산이 한국 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커. 독일과 미국 정부가 비트코인을 매도하고 있는 상황에서 블랙록의 토크나 펀드 운용 자산은 증가하고 있어. 이는 암호화폐 시장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신호로 볼 수 있어.

이번 주 주요 일정으로는 7월 10일 중국 PPI 발표, 7월 11일 미국 CPI 발표, 7월 12일 PPI 발표 등이 있어. 특히 미국의 CPI 발표가 중요한데, 이는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를 반영할 수 있는 중요한 지표야. 이번 발표가 긍정적으로 나오면 금리 인하 가능성이 더 높아질 거야.

현재까지 분석한 결과, 비트코인 시즌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미국 증시도 살아있어. 앞으로도 금리 인하 가능성과 주요 경제 지표를 주시하며 시장을 분석하는 것이 중요해.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