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독일 정부가 비트코인을 대량으로 판매한 이유!

작성자 정보

  • 트랜스포머 작성
  • 작성일

본문

독일 정부가 대량의 비트코인을 매도한 사건에 대해 이야기해볼게.

나는 나름대로 오랫동안 투자를 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많은 비트코인을 국가나 기관에서 대놓고 팔아제끼는 건 처음 보는 거 같아. 해지 펀드들도 대개 자신들이 매도할 때 숨기기 마련인데, 이렇게 대놓고 한다는 건 뭔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 그래서 이번 글을 작성하게 되었어.

우선 독일 정부는 8시간 안에 16,300 비트코인을 여러 거래소로 이체해버렸어. 8시간이라면 공무원이 일했던 시간일 거라 생각하는데, 하루 만에 이렇게 많은 양을 이체한 건 정말 이례적이야. 한 애널리스트가 말하기를, 하루에만 16,000개를 팔았으니 이틀이면 독일 정부의 잔고는 다 소진될 거라고 하더라. 지금까지 26,000개를 팔았고, 2,000~3,000개 정도가 남아 있는 상황인 것이지.

독일 정부가 이렇게 대량으로 비트코인을 매도하는 이유를 이해하기 어렵지만, 이와 관련해서 독일의 가상화폐 친화 정책을 생각해보면 더 혼란스러워져. 2022년 자료에 따르면 독일은 가상화폐 친화도 1위였어. 비트코인을 충분히 이해하고, 개미들을 보호하며, 장기 투자를 유도하는 정책을 펼쳤지. 

 

예를 들어, 독일에서는 비트코인을 1년 이상 보유하면 금액에 상관없이 세금이 면제야. 미국도 장기 투자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지만, 독일은 아예 면제해줘. 포르투갈도 마찬가지야. 이런 정책을 가진 나라가 왜 이렇게 비트코인을 급하게 매도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더라고. 어리둥절했지.

또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독일 정부가 비트코인을 매도하면서도 주로 거래소를 통해 매도했다는 거야. 일반적으로 정부나 대형 기관은 시장에 패닉을 일으킬 우려가 있어 장외 거래를 주로 이용하는데, 독일은 대놓고 거래소를 통해 매도했어. 이건 둘 중 하나겠지. 고의로 시장 패닉을 유도하거나, 내부에서 혼선이 있었던 것 같아. 나도 이 두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어.

독일 정부의 비트코인 매도는 고의적인 의도가 있었을 거라고 생각해. 굳이 거래소 매도를 고집해서 공포를 조장할 필요가 없었을 텐데, 장외 거래를 이용할 수도 있었잖아. 하지만 굳이 거래소를 통해 매도하고, 매도 주문을 취소하고 다시 다른 거래소로 이체하고, 이런 과정을 반복한 건 뭔가 의도가 있는 것 같아.

또한, 독일 정부가 비트코인을 매도하면서 시장에 패닉을 일으키려는 의도가 있었다면, 그 이유는 뭘까? 내 생각엔 독일 경제가 흔들리고 있어서 그런 것 같아. 독일은 유럽 최대 경제 대국이고, 명목 GDP 기준 세계 3위를 유지하고 있어. 하지만 코로나와 러시아 전쟁으로 인해 독일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어. 에너지 위기, 제조업 부진, 높은 세금, 낮은 출산율 등이 문제야.

그래서 독일 정부는 비트코인을 매도함으로써 경제적 어려움을 타개하려고 했던 게 아닐까 싶어. 그리고 IMF가 독일에게 비트코인 매도를 권고했을 가능성도 있어. IMF는 독일 경제가 더 어려워질 거라고 경고했거든. 그래서 독일 정부는 비트코인을 매도해서 자금을 확보하려고 했던 게 아닐까?

이제 소설 같은 추론을 마무리하며, 나는 독일 정부가 고의적으로 비트코인 시장에 패닉을 일으키고, 이를 통해 자금을 확보하려고 했다고 생각해.

긴 글 읽어줘서 고마워!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