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유일한 RWA 탈중앙화 자산 레이븐(RVN) 코인

작성자 정보

  • 레네 작성
  • 작성일

본문

 


비트코인은 중앙화에 대한 불신으로 인해 탄생했습니다.
2008년 금융위기 시절 거리에는 실업자가 넘쳐났습니다.

자산 가치의 폭락으로 고통은 극에 달했고, 미국 중앙은행은 달러를 엄청나게 발행해 부실 금융기관과 기업들을 살려냈습니다.
구제받은 금융기관과 기업들은 성과급 잔치를 벌였습니다.

망한 것은 개미 투자자들 뿐이였죠.

비트코인은 어느 국가도, 어떤 기관도 개입할 수 없는 알고리즘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간의 본성은 중앙집권형에 가깝습니다.
중앙화 체계가 국가라는 시스템으로 존해하는 것만 봐도 잘 알 수 있죠.

사람들은 리더가 끌고 가주길 바랍니다.

탈중앙화된 블록체인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리플은 고객계정을 동결시킬 수 있고 노드의 분산이 무척 취약한 대표적인 중앙화된 코인입니다.
스텔라루멘, 아이오타, 네오와 같은 코인들도 마찬가지죠.

이더리움은 어떨까요?
이더리움은 거래승인을 받는 노드들이 비중앙집권화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이더리움은 비탈릭 부테린의 리더십에 상당부분 의존하고 있습니다.
만일 이더리움 블록체인에 문제가 일어난다면, 하드포크를 통해 새롭게 시작할 가능성도 존재하죠.

또한 지분증명(POS) 모델을 사용중이기 때문에 조작이 불가능한 작업증명(POW)에 비해 조작에도 취약합니다.

아발란체는 이더리움과 동일한 문제점을 지니고 있고, 체인링크는 리플과 동일한 문제를 지니고 있습니다.

중앙집권화된 블록체인은 루나 사태가 그랬듯이 반드시 문제를 일으키게 될 구조적인 위험성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궁금증이 들 수 있습니다.
레이븐이 RWA를 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하는 궁금증입니다.

레이븐은 비트코인의 유전자를 물려받았습니다.
비트코인의 장점인 탈중앙화를 갖추고 있습니다.

쉽고 저렴하고 전문적입니다.
모두에게 개방된 오프소스로 그 누구도 레이븐을 소유하거나 조종하지 않습니다.

세계 각국에 노드가 분산화 되어있어 지배자 리스크가 없습니다.
자산 분산과 저장 기능을 집중화 시켰습니다.

사기 시도를 방지하는 보장된 토큰 고유 이름 사용이 가능합니다.
투표를 위한 하위 토큰 생성과 루트 토큰 발행자만 발행할 수 있는 자산 클래스 생성이 가능합니다.

중앙저장방식(HTTP)가 아닌 탈중앙 분산저장 방식(IPFS)입니다.
서버에 문제가 생겨도 수 많은 노드에 저장되어 문제가 없으며 중앙 서버가 필요가 없습니다.  

탈중앙 분산저장 네트워크에 분산되어 저장되기 때문입니다.

RWA 특성이 실물자산을 토큰화 하는 것입니다.
기관들을 대상으로 큰 금액을 예치받아 돌려야 하니 규제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2009년에 나왔던 비트코인은 14년이 지나 2024년이 되서야 전통 금융시장 자산에 진입했습니다.

투자라는 것은 절대 쉬운 길이 아닙니다.
가격의 변동성을 견뎌야 하고, 내가 산 가격보다 떨어지는 모습을 수도 없이 겪어야 합니다.

2022년 12월 채굴자들이 채굴 원가보다 싸게 비트코인을 헐값에 팔았듯이 오랜 저평가를 버텨야 합니다.

그러나 더 힘든 길이 남아 있습니다.
가격이 상승할 때이죠.

암호화폐는 대장인 비트코인부터가 아직도 저평가 상태입니다.

투자자들은 저평가와 하락장에 상대적으로 익숙합니다.
그러나 가격이 2배로 뛰고 3배, 5배, 10배가 되는 동안 기존 홀더들은 거의 남아있지 않습니다.

레이븐 홀더들은 가격이 조금 올랐을때 오히려 더 힘든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위대한 자산은 파는것이 아니라 보유해야 합니다.
매매가 아닌 보유를 목적으로 해야 건전한 포트폴리오가 완성됩니다.

이걸 잘 아는 일부 홀더들은 개인지갑으로 옮겨놓는 행동을 하고는 합니다.

거래소 리스크도 피할 수 있고, 팔고싶은 유혹도 피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RWA가 대중화가 될 날은 그리 먼 미래가 아닙니다.
현실 자산이 온체인화되는 RWA로 모든 자산이 토큰화될 것입니다.

국가와 중앙화와 기관들을 믿어선 안됩니다.
검열 저항성이 높은 탈중앙화 자산과 노드만을 믿어야 합니다.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새댓글